LABORATORY

Posted
Filed under 지나간 기억들/Picture&Travel
[adsense1]

우선, 여행기를 쓰기에 앞서, 여행을 준비하시는 분들께 참고될 사항을 두서없이 정리해 보겠습니다.

1. OPEN MIND
  이것은 담당 컨선턴트와의 OT에서도, 컨설턴트께서 정말 중요하다고 강조하셨던 부분입니다.
우리는 미국에 싸우러 가거나 한국을 널리 알리고자 가는것이 아니라 생각됩니다. 물론, 한국의 좋은점을 알리면 좋지요. 다만, 그것이 외국인들과의 마찰로 이어진다면.. 그냥 여행을 즐기기만 하는것이 더욱 현명한 것이라 생각됩니다. 일본인과 같이가도, 중국인과 같이가도 그건 상관이 없는 것입니다. 가서 싸울거면,가지 마세요. 각자 생각이 틀리고, 나와 다른 남들의 생각을 받아들이기 힘들다면, 이 여행은 가면 안되는 것입니다.

2. 서류
  필요한 서류는, 기본적으로 비자(ESTA), 여권, 트렉아메리카 브로셔, 비행기표(E-ticket), 여행자보험 증권 정도네요.
저는 국제학생증과, 여행지수표 구매영수증(?)까지 챙겼습니다.
 국제학생증이 필요한때는, 박물관을 갈때 필요합니다. 특히, 뉴욕에서는 국제학생증을 보여주면 Student 요금을 받더군요. 보스턴에 갔을때도 국제학생증을 제시하면 Student요금을 받습니다. 국제학생증 발급비용이 18000원인데, 미국가서 할인받는 금액은 그 이상이 될 것이고, Photo ID를 보여달라고 할때 보여줘 됩니다.
  여행을 좀 더 하고 싶다면 유스호스텔 회원증(?)을 발급받아가도 좋습니다. 다만, 저는 발급받지 않고 갔기 때문에 얼마나 좋은지는 말씀드리기가 힘들것 같네요.

3. 현금
 저는 LA에서 뉴욕까지 가는 여정이었고, 현금과 여행자수표를 3:7의 비율로 가져 갔습니다. 여행자수표를 한국에서 구매할때도 상당히 애를 먹었고(1500$어치를 구매했지요. 각 은행별로, 혹은 지점별로 여행자수표 재고가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가서 환전할때도 애를 먹었습닏. 저는 라스베가스의 카지노에서 전부 환전했습니다. 라스베가스의 큰 호텔 카지노에서는 수수료없이,  무제한으로 바꿔주고요, 100$짜리 여행자수표를 바꾸면 100$ 지폐로 줄때가 있는데, 그때는 카지노안의 Bill Breaker를 이용해서 잔돈으로 바꿀 숭 ㅣㅆ습니다.

4. 비상연락처
  말이 필요 없지요. 저는 휴대폰 로밍을 해 갔습니ㅏㄷ. 문자메세지(SKT기준)는 수신 무료, 발신 150원이더군요. MMS는 지원하지 않았습니다.

5. 전자기기
  저는 2/3이상을 숙소에서 보냈습니다. 그 말은, 노트북과 같은 전자제품의 사용이 용이하다는 것인데요. 정식 캠프장에서는 WIFi까지도 잡혔습니다. 물론, 전기도 들어오고요. 다만, 콘센트는 한정되어 있고, 여러사람이 각자 한두가지의 전제자품을 써야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110V 어뎁터와 함께, 집에서 쓰는 220V 멀티를 가져가면 사랑받을 겁니다.(저는 3구 멀티를 가져가서 사랑받았습니다.). 그리고, 한국에서 만드는 대부분의 전자기기는 100V-250V내에서 자유롭게 쓸수 있기 때문에, 전자기기를 가져가도 충전에는 문제 없습니다.

6. 옷
  미국에서는 빨래방이 참 많습니다.특히, 캠프장은 어디서나 Laundary Room이 있더군요. Dryer도 있으니 참고하세요. Quater가 많이 필요할 겁니다. 3~4$정도의 quater는 있어야 dryer까지 돌립니다. 세제는 당연히 자신이 준비해야겠죠?

7. 즐겁게 여행하고자 하는 의지
  타지에서 생활한다는 것이 생각보다 힘듭니다. 그렇지만, 그렇게 힘든것도 여행의 한 부분이라 생각하고 조그마한 불편정도는 감수한다면, 보고 느끼는게 많은 여행이 될 것입니다. 차를 많이 타고 다니는데, 저는 멀미를 심하게 하는지르 멀미약을 먹었습니다. 그래서 차를 타고 갈때는 항상 잤는데요. 그래서 차안에서의 기억은 많이 없습니다.

다음번 포스트는 여행 1일차 내용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adsense1]
2010/02/23 21:54 2010/02/23 21:54
Posted
Filed under 지나간 기억들/Picture&Travel
[adsense1]

우선, 생각보다 작은 동네였고(다운타운만 봤을때..)..

치안도 생각보다 좋은 것 같았습니다.

어제 밤에는 핸드폰만 가져 나가서 핸드폰으로 찍은 사진밖에 읍네요.

핸드폰의 파노라마 기능을 이용해서,

Beale Street에서 찍은 사진 올려봅니다.

생각보다 돈을 많이 썼어요.ㅠㅠ




술먹고 놀기에는 New Orleans보다 더 좋은것 같습니다! :D

[adsense2]
2010/01/23 10:57 2010/01/23 10:57
Posted
Filed under 지나간 기억들/Picture&Travel
[adsense1]

여기는 Lousiana주의 New Orleans의 French Quarters Suites입니다.

다른 노트북은 다들 인터넷이 잘 되는데 제것만 안되는지라..

몇번 삽질을 했습니다.

VM ware가 아이피를 192.168.1.x로 잡고 있더군요..

free wireless의 주소도 192.168.1.x이고요..

그.러.므.로..

vmware의 인터페이스를 죽이니 잘 되더군요..


음..

일단 여기 위치는 여기입니다..


여기 숙소의 내부전경 한번 공개합니다..

이억만리 타국땅의 숙소는 어떤지 구경해 보세요..



총 6개의 침대가 있더군요-_-;;

그리고 다음번에 이런데 올때는 여자친구 만들어 와야 겠습니다..

_-;;

[adsense2]
2010/01/20 07:24 2010/01/20 07:24
Posted
Filed under 지나간 기억들/Picture&Travel
[adsense1]

드디어 블로그가 왜 작동이 제대로 되지 않는지 알았습니다.

익플에서는 위지윅 편집기 아이콘같은게 하나도 보이지 않네요..

일단, 살아있다는 흔적만 남겨보겠습니다.

..

사진은 정말 많이 찍었습니다만.

사진을 열심히 찍다보니..

사진은 그때 그 풍경만을 담지만...

나의 눈과 나의 마음은 그때의 풍경뿐만 아니라 그때의 감정과 느낌까지도 담는다는것을 알게 되었더군요..

그 이후로 사진찍기는 자제하고 있습니다만..

혼자보기에 아까운 사진들은 조금씩 찍고 있습니다..


여정이 끝난 다음, 사진과 여행기를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D

더불어, 익플8에서 대응되지 않는다니..

조금 놀랍군요........

[adsense2]
2010/01/19 22:41 2010/01/19 22:41
Posted
Filed under 지나간 기억들/Picture&Travel
[adsense1] 여기는 인터넷도 느리고 하니.. 차후에 보스팅을 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ㅠㅠ [adsense2]
2010/01/06 13:33 2010/01/06 13:33
Posted
Filed under 지나간 기억들/Picture&Travel
[adsense1]

옷과..
침낭.
여러가지 전자기기 & 충전(or data)케이블.
여권. 현금. TC등등.

모두 챙겼다..

생각보다 묵직한 가방..

그리고.. 설레임..

한가지 아쉬운 점은, 프랭클린 플래너의 속지를 미리 구매하지 못한것.
나는 올해 3월거까지 있을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어쩔수 없지..

잘 다녀오겠습니다.

여행기 올리도록 하지요..

노트북도 가져가니까..

[adsense2]
2010/01/03 22:30 2010/01/03 22:30
Posted
Filed under 지나간 기억들/Picture&Travel
[adsense1]

언제나 그렇지만..
내가 사용하던 것을 놔두고, 어딘가로 떠난다는것은
상당히 힘들군요.
사람은 적응의 동물인지라, 언제 어디서나 적응이 가능하겠지만..
..
아직, 모든걸 떼어놓고 자유의 몸이 되기에는 한참 어린것 같습니다.

미국으로 간다면.
여기와는 전혀 다른 곳이지요.
따라서, 잠시나마, 모든것을 새로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전 그것이 힘들다는 것이지요.
굳이 가져갈 필요가 없는 노트북을 가져간다는 것 부터가..
아직은 얽매여 있기를 원하는것 같습니다.

눈이 많이 왔습니다.
그렇지만 결항되지는 않을것 같네요.
처음에 가는곳은 LA공항(Los Angeles International Airport)입니다. 줄여서 LAX라고 하더군요.


저의 투어는 1월6일부터 시작입니다. 4일,5일을 LAX근처의 Hacienda Hotel에서 지내게 됩니다.
알아보니, 상당히 비싼 호텔이더군요-_-..
투어는 이곳에서 시작합니다.

이곳이 hacienda hotel이더군요.

저는 겨울 여행이라, hotel에서 많이 지내게 됩니다.
요금을 내더라도 인터넷을 이용할 것이며, 포스팅을 자주 하도록 하겠습니다.


...
참.. 떠나는 것이 이렇게 어려울줄..
누가 알았을까요..
물질적으로 준비할 것이 많다는 것이 아니라..
마음의 준비가 한참 모자르더군요:D

참고로.
이렇게 어려울때 여행이나 쳐 가서 외화낭비나 한다고 하지 마세요.
하루아침에 계획된 것은 아닐 뿐더러.
대학생이라면 한번쯤 해야하는 것이라 생각됩니다.

언제나 저런분이 계시기에.. 한말씀 드리는 것입니다.

[adsense2]
2010/01/02 21:04 2010/01/02 21:04
Posted
Filed under 지나간 기억들/Picture&Travel

[adsense1]

준비해야할 것들...

1. Tour voucher
2. 숙소 예약증(Lax Hacienda Hotel)
3. 비행기표.(E-ticket)
4. ESTA
5. 현금과 여행자수표
6. 여행자보험 보험증서
7. 여권(전자여권)
8. 국제학생증
9. 기본 에티켓 탑재
10. 기쁨.

모두 준비가 되었네요..

[adsense2]

2010/01/01 09:49 2010/01/01 09:49
Posted
Filed under 지나간 기억들/Picture&Travel
[adsense1]

방학동안.. 미국여행을 결정했습니다.

미국의 특성상..

절대로 배낭여행이 안되요..

도시간 배낭여행은 가능하겠지만..

Grand Canyon과 같은데는 절대 불가능 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배낭여행 투어를 알아봤고..

내년 1월출발하는 미국 횡단루트(21일 코스)로.. 2029$이더군요..

부대비용으로는 최소 800$(캠핑위주의 투어인데.. 겨울이라 숙소에 묵어야 하더군요. 그 값입니다.)

평균 1200$가 든다 하더군요..

비행기는... 150만원 입니다._-.... 비행기값이 엄청나군요..


전자여권은 발급했고, ESTA에서 허가서도 받아놨습니다.

추후 일정에 따라 다시 포스팅 하도록 하지요..

[adsense2]
2009/09/14 23:15 2009/09/14 23:15
Posted
Filed under 지나간 기억들/Picture&Travel
바람이 엄청나게 부는지라
사진을 많이 찍지는 못했습니다.

동생이 춘천에 있는 대학교에 들어가고.
거기에 있는 기숙사에 들어간지라.
외박을 나온김에 한번 가봤습니다.
필요한거도 좀 가져다 주고요;;

무작정 간 것이라 그냥 소양강댐에 올라가보고
내려오며 점심을 먹기로 했습니다.

뭐랄까..
동생은 성격이 조금 변한것 같더군요^^;;;

각설하고..
얼마 않되는 사진이나마 올려보겠습니다!ㅋ


소양강댐 꼭대기에 올라가려면 차를 타고 어느정도 올라가다 걸어가야 합니다.
걸어가면서(올라갈때, 내려올때 통합) 찍은 소양강댐 입니다..

사진보기



발전시설 사진입니다^^;

사진보기


 

댐 꼭대기에 있는 준공기념탑입니다^^;;
화이트밸런스 조절을 제대로 못했네요~~;;

사진보기


멀리 보이는 소양강댐 로고(?)
물이 많이 줄었네요.
대강 흙이 보이는데까진 물이 있어야 정상일텐데;;;
아쉽기만 합니다
댐 전경


박정희 대통령의 이름이 적힌 기념비(?)..
그시절, 의욕적으로 이 댐을 건설했다는걸 보여주는 것이겠지요

사진보기


88올림픽 기념탑이라네요..
색이 좀바랜 느낌입니다.
호돌이

그때 그시절~(?)

2007/03/11 09:33 2007/03/11 0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