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BORATORY

Posted
Filed under 지나간 기억들/Essay
[adsense1]

광우병연대를 잘 아시리라 생각됩니다.
사실상 촛불집회를 진두지휘하는 단체라고 명명할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사실. 촛불집회가 아니라, 촛불문화제였다면 더 좋앗을거라 생각됩니다.
집회가 아니라 문화제라면.. 최소한 집회를 했다고 하는 공권력에 대해서
문화제를 한 것이라고 항변은 할수 있으니까요..(법적으로는 문화제도 신고를 해야할겁니다.. 2명이상이 모였으니까요.) 또한, 어감도 좋습니다..

사실. 저는 촛불집회에 큰 관심도 없고. 지금 하는것도 있는지라 관심은 끊고 지내고 있습니다.
다만..
뽑아놓은 대통령이 정말 일을 못해서.. 그건 조금 걱정되는군요.
일자리 늘려준다는 말도.. 듣기에는 정말 좋았는데..

여튼..
촛불집회에서, 경찰은 장비/인원의 비교우위로써 진압하는것을 아실겁니다.
사실, 인원은 적을지라도, 장비에 있어서는 경찰이 확실한 우위지요.
쇠파이프로 방패를 내려치면.. 방패는. 깨지더라도 파편으로 튀어나가지 않습니다.
마치, 자동차 강화유리처럼요.

저는 전경전역자입니다.
아시는분 다 아실것 같네요.
때마침, 큰 시위 있기전에 전역을 하게 되어서.. 뭐, 타격대에 있었는지라 직접적으로 시위현장에 나가지는 않았찌만요.. 경찰서를 지켜야 하기에 상당히 힘들었다고 하더군요..(연락이 되는 후임들이 그러더군요.). 그래서
이래저래 왈가왈부 해보려 합니다. 특히 경찰에 대해서요.

어청수 청장님.
항상 그렇듯이 경찰청장의 자리는 모든 위험을 몸으로 받아내고 옷을 벗는 자리로 그 이미지가 굳어져 있습니다. 사실, 가장확실한 방법이기도 하고요.. 전의경에 대한 관리도. 경찰청에서는 따로 하고 있을겁니다. 전경관리반장이라는 보직이 따로 있으니까요. 그렇지만 결국에는 구체적인 결정은 청장명의로 할것입니다. 경찰청장이라면 이처럼 민감한 사항에 대해서. 더욱 잘 알고 있어야 할 것이고요.

촛불집회에 나오신분들. 고생 많으시지요. 그만큼 전의경들도 힘들겁니다. 솔찍히 아무리 악독해도. 사람을 향해서 강제해산을 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렇다고 사제 화염방사기에, LPG가스통을 굴리는 그러한 시위도 아니고요. 또한.. 여경기동대를 동원해서 조금 더 유연하게 대처할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스팀팩 찔러준 마린처럼. 피곤과 비난에 쩔어있는 그들을 1선으로 내보내는 이유는.. 수뇌부의 판단이 흐려졌다고밖에 생각되지 않는군요. 혹은 때려잡기식의 무분별한 공권력 남용이라는 구시대적 발상을 아직도 가지고 계신지도 모르겠군요..

어쨋든..
판단력이 흐려지면 쌍방이 피해를 보게 되어 있습니다. 구시대적 발상이 아직도 박혀있어도 그렇고요.
.. 이제 시간이 되었습니다. 어청수 청장과 해당 수뇌부들은 물러나시길 바랍니다. 흔히 있는.. 정권에 맞추는 관료라 할지라도. 도가 너무 지나치는군요. 쌍방 피해가 많고. 장기화된은 집회에 대해서, 폭력적인 해산이 아닌, 안전한 집회가 되도록 하는 관리의 형태가 되어야 할 것입니다.  물론, 그 집회가 불법이든 불법이 아니든간에. 장기화되는 집회에는 물리력 행사가 아닌 관리를 통한 집회의 보장이. 더 좋은 카드라 생각됩니다. 물론, 정당하게 집회할수 있도록 집회신청이 들어오면 받아들여줘야 하고요.

지금 청장은. 그럴만한 인물은 아니라 생각되는군요.
http://www.antimadcow.org/bbs/board.php?bo_table=law_2
국민대책회의 어청수 파면촉구 온라인 서명 페이지입니다.
오프라인으로 서명을 받아서 팩스로 보낼수도 있습니다. 도아님께서 마침 잘 정리해 주셨더군요..(http://offree.net/entry/Fucking-FISH-ChungSu-1를 참고해 주시길 바랍니다.)

수뇌부들의 사소한 실수하나가. 최일선에서는 치명적일 것이고. 최일선과 맞서게 되는 측에는 피를 부르게 합니다.

[adsense2]


2008/08/16 17:54 2008/08/16 17:54
Posted
Filed under 지나간 기억들/Essay

謹 弔


[adsense1]

http://news.naver.com/main/hotissue/list.nhn?mid=hot&sid1=102&sid2=257&gid=78833&cid=78663

살기좋은 우리네 인심과..

다정다감 정이 넘치는 이웃사촌, 인심..

그리고 이웃과의 우애.


이 모든것을 뒤흔들어..

이제는..

넉넉한 웃음의 옆집 아저씨

흰머리 가득한 앞집 할아버지.

모두를 믿지 못하는 세상.


잊혀져간..

그리고 아무도 믿지 못하는 이 세상에서.

기억속 저편으로 사라져간

우리네 인심. 이웃사촌.


이 모든것에 대해서

삼가 명복을 빕니다..


이제는 모든것이 죽어버렸습니다.


얼마 되지 않은 이웃사촌까지 앗아간 이 세상에..

삼가 명복을 빕니다..


[adsense2]

2008/03/21 16:17 2008/03/21 16:17
4ipperz

참 살기 "좋은"세상이지요....

Prime's

예..
참으로 "아름답고" 살기 "좋은"세상이지요..//

Mr.번뜩맨

이럴땐 정말 법이 강력해야함을 느낍니다..사형제도 부활을..-_-;

Prime's

유연하고 전후사정에 민감해야할 법이겠지만서도..

그만큼 강력해야만 하는게 법이지요..

저는 용서하지 않습니다..

사람을 죽여서가 아니라..

단지, 웃음가득하고 푸근한
앞집, 옆집 아저씨, 할아버지를 죽여서요..

Posted
Filed under 지나간 기억들/Essay
[adsense1]

謹 弔


주검으로 돌아온 고 이혜진양의 명복을 빕니다..


http://search.naver.com/search.naver?sm=tab_hty&where=nexearch&query=%C0%CC%C7%FD%C1%F8


이런생각이 드는군요..
범인을 잡고나서 왜 그랬냐는 질문에..

[이 세상이 더러워서 그랬습니다..]
라던가..
[노무현이가 싫어서 그랬습니다..]
라던가..
혹은
[이명박이가 싫어서 그랬습니다..]..
등의 잡소리 하면서..
법의 선처를 바랄것 같습니다..
자신의 처지를 동정하길 원하면서..



세상이 왜 이렇게 되었는지..
그리고, 그것들이 이유가 되는 것인지..
왜 이유가 되는 것인지..

고 이혜진양의 부모님, 친지와..
그동안 열심히 수색하고 수사한 경찰...
수많은 시민들..

범인은..
이분들의 얼굴이나 제대로 볼수 있을까요..



삼가 고 이혜진양의 명복을 빕니다..
다음 세상에서는 부자집 부자동네서 태어나
지금 이루지 못한꿈 물질적으로라도
반드시 이루길 바랍니다..

[adsense2]
2008/03/14 18:38 2008/03/14 18:38
티에프

이런 이야기가 있지요.
서울의 기동대는 시위 막느라 고생하고, 경기도의 기동대는 실종 야산 수색에 동원되느라 고생한다고..
이번에도 5개 중대가 동원되었다던데.

Prime's

나중에 지방청장이 뭔가 포상을 주겠지만..

..
무엇보다도.. 실종자의 사체를 발견할경우가 최악이군요..//

기동대 대원들도 사람이니까요..

...오늘부터 황사온다고 하던데..

일저지른 사람 따로 있고, 고생하는 사람 따로있네요..

Posted
Filed under 지나간 기억들/Essa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사의 사다리(무라야마 유카)

네이버 책정보
YES24 책정보
리브로 책정보
영풍문고 책정보



간단 코멘트

 나쁘다는 평이 없는 베스트셀러. 벚꽃의 화사함이 기억에 남는 책이었습니다.
 책에 대한 서평등은 위의 링크를 따라가 주셔요^^  읽은 사람의 입장에서. 소설을 처음 접하는 독자에게 좋을것 같습니다. 분량이 조금 적은게 흠이네요. 작가의 스타일인듯 싶습니다^^
 아래 서평은, 스프링노트(
http://zombiese.springnote.com
)에 있는 저의 글입니다.

[adsense1]
내용

 주인공인 [나]와, 8년 연상의 학창시절 국어 선생님이었던 [나츠미]의 이야기. 주인공은 카페에서 일하며 지냈고, 그 와중 자신으 ㅣ첫사랑이었던 국어선생님을 보게 된다. 어느 날, 그녀는 어떤 남자와 싸우게 되고, 주인공은 그녀에게 다가서게 된다. 이후, 그녀와 주인공은 연인으로 발전하였으며 8년이라는 나이차에도 불구하고 서로를 사랑하는 관계에 다다르게 된다. 주인공은 이런 만남에있어, 그녀의 모든것을 구속하려고 하고 ,그녀와 연락하는 한 남자를 알아차리게 된다. 얼마 후에 주인공과 같이 살고 있던 주인공의 외할머니가 심장마비(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나게 된다. 그 죽음에 앞서 주인공은 외할머니에게 해서는 않될 말을 하게 되고, 그 말을 사과하지 못하게 되었다. 부모에게도 버림받은 주인공은 그녀에게 기대게 되고, 그녀의 언니를 사랑하는 어느 천재 화가에게 접근하게 된다. (그 천제 화가는 그녀와 연락을 하는 한 남자였다.) 그 접근은 그녀를 자신만의 것으로 만들려는 주인공의 사랑이었다. 그 만남에서, 주인공은 그녀의 과거와 자신의 아픔이 무엇이었는지를 알괴됨과 동시에, 두 사람의 사랑으로 이야기는 막을 내린다.

독자 평가

  처음 접해보는 현대소설이었다. 지금까지 봐온 책들은 이러한 후기로써 남길 수 없는 그런 책들이었기에. 혹은, 지난세기 초 우리네 문학이었기에. 처음 고르게 된 이 한권의 책에 대해 [독후감]이 아닌 후기로써 뭔가를 남기려 한다.

  그 흔하디 흔한 사랑이야기. 우리나라도 아닌 일본으 ㅣ이야기. 누군가는 싫어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런게 중요할까?? 결국 책을 보는건 나 자신일 터인데. 사랑이야기를 고른 이유는 명확하다. 비문학 계열에, 문학적 즐거움이 없는. 지식의 정점을 추구하기 위한 책들 위주의 편식을 했었기에 가장 다가가기 쉬운 책을 골라야 했고, 베스트셀러 중 책 표지가 가장 이쁜책을 고른 것이었다.(너무도 단순한 결정이었다.)

 한 사람이 있다. 자신의 지난날 아픔이 있다. 또 한 사람이 있다. 그 사람도 비슷한 아픔이 있다. 두 사람은 예전에 알던 사이였고 예전에 한 사람이 다른 한 사람을 짝사랑 했었고 어떠한 계기가 있어 두 사람으 ㅣ사랑으 ㄴ시작된다. 있을수는 있을 법한 얘기이다. 자신의 아픔을 다른 사람을 사랑함으로써 잠시나마 잊으려 하는 그런 일. 제일 먼저 떠오르는 것은 아픔을 상대로 이기려 하지 않고 피하고 덮어버두려고만 한다는 것이다. 그리 좋지만은 않은 방법일 것이다. 아픔이 치유되지 않고 계속 이고나가야 하는 방법일텐데. 이런 것이 사랑인 것인가..? 사랑이라는 이름하에 모든것을 초월할 수가 있다는 것인가?? 나는 나 자신에게 물어보지 않을수가 없었다.

 책 분위기. 보는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슬픈 내용이 들어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려지는 분위기는 그리 어둡지는 않다. 작가는 벚꽃이 흩날리는 장면과 벝꽃이 만개한 장면을 많이 그려내고 있다. 한순간 피었다가 스스로 무너지는 벚꽃이기에. 그려지는 분위기는 아름답고 화사할지언정 마음에 와닫는 느낌은 사뭏 시리고 아푸다.

 마지막으로, 가장 많이 등장한 배경. 벚꽃에 대해 얘기해 보려고 한다. 왜 벚꽃인지는 모르겠다. 이야기를 부각시킬수 있는 소재는 수없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흩날려 퇴색하면서도 마지막은 아름답기 때문인가...? 흩날리는 벚꽃의 의미. 두고두고 새겨보아야 할 의문일 것이다. 아마, 작가인 무라야마 유카씨. 그 자신만이 알고 있을 것이다.

 우리네 정서와는 조금 다른, 일본의 정서이다. 어쩌면 이질적이기까지 느껴지기도 한다. 그러나, 그 나라 정서를 알수 잇는 방법. 그리고우리와는 다른 세상을 체험할수 있는 방법. 외국 문학을 접하게 되는 이유를 다 가져다 붙여도 될 듯 싶다. 한가지 다른 점이라면, 이질감이 느껴지더라도 수긍하수 잇는 그런 느낌. 지울수 없는 이 느낌은. 아마도 가까이 있지만 너무나도 먼 두 나라간의 미묘한 차이라고 해야 할까......?

2007/04/08 15:18 2007/04/08 15:18